현재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 처리를 하지 못합니다.

상세보기

우리가 묻어버린 것들
  • 우리가 묻어버린 것들
  • 저자 : 앨런 에스킨스 출판사 : 들녘 제작일 : 2015.12.14
  • 소속도서관: 교육청  지원 기기: 스마트폰 실행가능  포맷 : XML 파일
  • 카테고리 : 어린이>어린이과학 유통사 : 다산지엔지
  • 추천수: 0  대출 : 0/10 반납예정일 : 2022.12.17 예약 : 0
  • 북큐브 전자책 스마트폰 이용안내

출간 즉시 쏟아진 찬사와 주목,
로즈버드 어워드 최우수 미스터리 데뷔작!

로즈버드 어워드의 ‘최우수 미스터리 데뷔작’을 수상하며 주목받은 20년 경력 변호사의 첫 미스터리 작품 『우리가 묻어버린 것들』이 국내에 번역 출간된다. 작가 앨런 에스킨스는 형사 사건 변호사로 20년 넘게 법조계 경력을 쌓았다. 이 작품은 에드거 어워드, 미네소타 북 어워드, 앤서니 어워드, 배리 어워드, ITW 스릴러 어워드에서 모두 ‘최고의 데뷔작’ 혹은 ‘최고의 장르소설’ 부문의 최종 후보로 노미네이트되었으며 ‘미스터리피플’이 선정한 2014년 최고의 데뷔작, 서스펜스 매거진이 선정한 2014년 최고의 책/최고의 데뷔작으로도 꼽혔다.
조 탤버트는 알코올중독에 조울증 환자인 어머니와 자폐증이 있는 동생으로부터 탈출해 대학으로 도망쳤다는 죄책감을 안고 사는 대학생이다. 한 인물을 인터뷰해 전기문을 쓰는 과제를 위해 요양원을 찾아간 조는 마치 운명에 이끌리듯 30년 전 이웃집 소녀를 살해하고 창고에서 시신을 불태운 잔인한 살인마, 칼 아이버슨을 만난다. 그는 암 말기로, 세 달 정도 남았을 임종을 앞두고 조에게 ‘마지막 증언’을 하고 싶다고 한다. 조는 칼이 털어놓는 과거의 이야기를 듣고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고, 이웃집의 매력적인 여대생 라일라와 함께 이들이 묻어두고 살았던 것들을 파헤치러 나선다.
미국에서 2015년 10월에 출간된 작가의 두 번째 작품, The Guise of Another (타인의 외피) 또한 도서출판 들녘에서 우리말 번역판을 내놓을 예정이다. 이 작품엔 『우리가 묻어버린 것들』에서 중요한 순간에 조에게 손을 내밀어준 형사 맥스 루퍼트의 동생인 알렉산더가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맥스 루퍼트 형사 또한 다시 만날 수 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송월길 48(서울특별시교육청 평생교육과)
고객센터 :  
02-2024-9999(내선 2번) ( 이용시간: 평일 오전 9시~ 오후 6시 / 점심시간: 12시~ 13시 제외)
Copyright (c) 2017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