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 처리를 하지 못합니다.

상세보기

의사 윤한덕 2
  • 의사 윤한덕 2
  • 저자 : 김연욱 출판사 : 마루기획 제작일 : 2020.02.04
  • 소속도서관: 교육청  지원 기기: 스마트폰,태블릿PC 실행 가능  포맷 : EPUB 파일
  • 카테고리 : 문학>수필/에세이 유통사 : y2books
  • 추천수: 0  대출 : 0/5 반납예정일 : 2020.08.17 예약 : 0
  • 통합 뷰어 이용안내

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삶과 사명감을 다룬 소설 같은 실화
대한민국 응급의료시스템 구축 및 운영과
그 과정에서 겪었던 윤한덕의 고통과 아픔을 담은 도서

이 책은 대한민국 응급의료시스템의 기틀을 잡은 선구자 故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이야기다. 저자는 외부에 아예 알려지지 않은 윤한덕을 찾아 나섰다. 대한민국 의료의 발전을 위해 고민을 터놓고 자주 논의했던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를 비롯해 윤한덕의 지인 90여 명과 인터뷰하며 흔적을 찾았다. 그 흔적의 결과물이 바로 『의사 윤한덕』이다. 전기작가로서는 드물게 실화를 묘사하고 표현하는 구조적 형식인 내러티브(narrative) 방식으로 글을 써 처음부터 끝까지 흥미진진하다.

제1권에서는 윤한덕이 대한민국 응급의료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한 과정을 적었다. 그는 25년을 거의 홀로 분투하며 응급환자를 위한 응급의료시스템 구축과 운영에 매달렸다. 응급의료시스템을 세계 어느 나라에 비해 뒤지지 않을 정도로, 짧은 기간에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그 과정을 서사적으로 펼쳐냈다.

제2권에서는 응급의료체계 구축 및 운영 과정에서 겪었던 윤한덕의 고통과 아픔을 살펴봤다.
특히 최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급속도로 퍼지는 가운데, 윤한덕 선생이 국립중앙의료원에 메르스 추가 감염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방역에 임한 과정 등이 상세히 담겨 있다.

윤한덕은
응급의료 발전이라는 사명감 때문에
하루 19시간을 지독하게 일하고
집에 머문 시간은 일주일에 고작 3시간
남루한 간이침대에서 1년 내내 선잠을 자며
25년 동안 응급환자를 위해 일했다.
대한민국의 체 게바라였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민간인으로는 36년 만에 처음으로 국가유공자로 선정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2020년 1월 1일 윤한덕의 아들 윤형찬과 함께 서울 아차산 해맞이 산행을 한 뒤 2019년 그해 가장 가슴 아픈 죽음으로 윤한덕의 사망을 꼽았다.

설 연휴에도 고인에게는 자신과 가족보다 응급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먼저였습니다. 사무실 한편에 오도카니 남은 주인 잃은 남루한 간이침대가 우리의 가슴을 더 아프게 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송월길 48(서울특별시교육청 평생교육과)
고객센터 :  
02-2024-9999(내선 2번) ( 이용시간: 평일 오전 9시~ 오후 6시 / 점심시간: 12시~ 13시 제외)
Copyright (c) 2017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