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 처리를 하지 못합니다.

상세보기

만화로 보는 영화의 역사 (하)
  • 만화로 보는 영화의 역사 (하)
  • 저자 : 황희연 저/남무성 그림, 각색 출판사 : 오픈하우스 제작일 : 2013.02.26
  • 소속도서관: 교육청  지원 기기: 스마트폰,태블릿PC 실행 가능  포맷 : EPUB 파일
  • 카테고리 : 문화/예술>공연/영화 유통사 : 웅진OPMS
  • 추천수: 1  대출 : 1/5 반납예정일 : 2020.10.04 예약 : 0
  • 통합 뷰어 이용안내

지난 백 년, 영화 예술을 평정하기 위해 대결했던 라이벌들의 난장사
영화를 상영했던 극장은 아마도 낯선 세계의 경계를 허물었던 최초의 예술 공간이었다. 시각 예술사의 끄트머리에서 시작한 영화는 지난 백 년의 세계화와 맞물려 대중적인 영상 언어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처음 텔레비전이 세상에 나왔을 때, 영화는 곧 사라질 것이라고 예견한 영화인도 있었다. 하지만 영화는 각고의 노력과 혁신으로 여전히 당당하게 우리들 곁에 있다. 《만화로 보는 영화의 역사_라이벌 난장사》는 급변했던 영화의 역사를 만화로 풀어낸 책이다. 그런 영화의 성공 배경은, 산업화라는 거대한 물결 속에 인력과 자본이 몰려들면서 정점에 서기 위한 치열한 대결 구도가 펼쳐진 까닭에 있다. 영화사의 라이벌들, 그들의 다툼은 훗날 영화의 역사가 된다.


영화를 바라보는 세계관의 변화
‘읽는 것’에서 ‘보는 것’으로
90년대로 접어들면서 여가 활동의 수준을 넘어섰던 영화는 예술인 동시에 산업으로 당대의 주목을 끌었고, 이데올로기 붕괴와 함께 지식인들을 영화와 영화운동에 매진토록 했으며, 이들은 다채롭고 깊이 있는 시각으로 영화를 말하는 텍스트들을 발표했다. 그들이 그려낸 영화의 정의는 이전과는 완전히 달랐다. 영화의 역사 또한 ‘사관’을 담게 된 것이다.
그 시대의 많은 사람들이 영화는 보는 것이 아니라 ‘읽는 것’으로 규정했다. 영화감독은 예술가로 격상됐고, 그들의 연출은 철학으로 이해했다. 한 편의 영화는 시대의 정신을 담고 있으며, 영화를 통해 그 의미를 찾고자 노력했던 것이다. 그러한 영화에 대한 이해는 세기말이 지나면서 다시 읽는 것이 아니라 ‘보는 것’으로 복귀한다. 인터넷 시대의 젊은이들은 읽는 것에서 멀어졌으며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만족했다. 굴곡 많은 영화사처럼 영화를 텍스트로 접하는 유행도 그와 함께 운명을 다한 것처럼 보였다.


이제 영화는 보고 읽는 것
영화의 역사를 이야기해야 하는 시점에서, 문득 지금 우리에게 영화를 이해한다는 말은 무엇일까 의문을 던져보았다. 여전히 영화는 보는 것만으로 채워질 수 없는 부분이 있으며, 그 속에 담긴 의미를 헤아리는 것으로 영화를 전부 이해했다고 말하기 힘든 면도 있다. 결국 영화란 ‘보고 또 읽어야 하는 것’이다.
《만화로 보는 영화의 역사》는 영화가 보고 읽는 것임을 증명해 보인다. 어디선가 본 듯한 배우의 스틸이나, 영화사의 놓칠 수 없는 명장면들은 올드팬에게 향수를 불러일으키기 충분하며, 그 영화의 이면을 가득 채운 감독과 배우의 에피소드들은 영화의 역사가 그 어떤 예술사보다 긴장감 넘치며 다이내믹하다는 것을 증명해줄 것이다. 이를 통해 우리는 영화의 역사가 당시의 시대와 사회를 엿볼 수 있는 중요한 매개가 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영화사는 말 그대로 20세기의 치열한 문화사의 가장 중심부에 자리 잡고 있다.


대결의 구도로 그려본 영화의 역사
인간사의 기본 원리로 모순이나 대립을 내세웠던 변증법은 마르크시즘의 중요한 형식논리로 지난 세기 많은 지식인을 당혹케 만들었다. 그 20세기는 한마디로 영화의 시대였다. 이런 까닭일까?《만화로 보는 영화의 역사》는 라이벌간의 대립을 기본 구도로 영화의 역사를 풀어내는 독특한 형식을 취하고 있다. 최초의 영화 상영회를 열었던 뤼미에르 형제와 판타지적 색채를 입혔던 조르주 멜리에스, 영화 산업의 헤게모니를 놓고 벌였던 미국과 유럽의 소리 없는 전쟁, 코미디의 진정한 지존을 가리는 찰리 채플린과 버스터 키튼의 대결, 영화감독을 예술가의 반열에 올려놓은 장뤼크 고다르와 스탠리 큐브릭, 뉴욕을 무대로 펼쳐졌던 마틴 스코세이지와 우디 앨런의 미묘한 차이는 이 만화의 주요 뼈대이며, 이와 연관하여 세밀하게 뻗어가는 여러 이야기와 장면들은 우리가 영화사에 관해 알아야 할 상식 이상의 것을 충족시켜준다.
그렇다고 이 책이 지나치게 엄숙한 교양 만화의 성격을 띠고 있는 것은 아니다. 만화의 속성인 가벼움과 유머가 남무성 특유의 필체에 풍부하게 담겨 있다. 에디슨의 오디션에 등장해서 “재도전은 안 되나요?”라고 말하는 가수 김건모나 뤼미에르 형제의 아버지가 유명 개그맨의 유행어 “고오~뤠?”를 외치는 장면, 휴지를 볼에 가득 집어넣고 코폴라의 오디션에 등장하는 말런 브랜도의 모습 등에서 웃음을 참기는 쉽지 않다. 지루한 영화사가 즐거워지는 비밀은 이 책이 바로 ‘라이벌들의 난장사’이기 때문이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송월길 48(서울특별시교육청 평생교육과)
고객센터 :  
02-2024-9999(내선 2번) ( 이용시간: 평일 오전 9시~ 오후 6시 / 점심시간: 12시~ 13시 제외)
Copyright (c) 2017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