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 처리를 하지 못합니다.

상세보기

내 속엔 미생물이 너무도 많아
  • 내 속엔 미생물이 너무도 많아
  • 저자 : <에드 용> 저/<양병찬> 역 출판사 : 어크로스 제작일 : 2017.08.14
  • 소속도서관: 교육청  지원 기기: 스마트폰,태블릿PC 실행 가능  포맷 : EPUB 파일
  • 카테고리 : 문화/예술>음악 유통사 : yes24
  • 추천수: 0  대출 : 0/10 반납예정일 : 2020.10.04 예약 : 0
  • 통합 뷰어 이용안내

“우리의 숨겨진 동반자들을 발견할 때, 세계는 완전히 새롭게 다가온다”
빌 게이츠, 빌 브라이슨을 사로잡은 젊은 과학 저널리스트
에드 용이 제시하는 인간과 자연을 바라보는 혁명적 관점
경이로운 공생의 자연사를 능수능란하게 그려낸 역작의 탄생

빌 게이츠, 빌 브라이슨 추천 도서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가디언·이코노미스트·커커스리뷰 선정 최고의 책(2016)
영국 과학저술가협회상 수상 작가

짧은꼬리오징어를 포식자로부터 숨겨준 야광 망토는 어디서 왔을까? 몸이 잘려도 되살아나는 파라카테눌라의 부활의 비밀은 무엇일까? 모하비사막 숲쥐가 치명적인 독성 먹이를 마음껏 먹을 수 있는 까닭은? 입도 항문도 없는 민고삐수염벌레가 빛 한 줄기 들지 않는 심해에서 살아갈 수 있는 비결은 무엇일까? 자연계의 경이로운 생명 현상들, 그 비밀의 중심에는 ‘미생물’이 자리하고 있다. 이 책 『내 속엔 미생물이 너무도 많아』는 인간을 비롯한 동물의 생애사 곳곳에서 활약하며 숙주에게 놀라운 능력을 제공하는 이 ‘숨은 주인공들’의 세계에 관한 안내서다.

안내자로 나선 저자 에드 용은 세계가 주목하는 젊은 과학 저널리스트로, 이 책에서 수백편의 논문과 연구 결과들을 종합하여 미생물 세계의 지도를 그려냈다. 미생물과 동물 간의 놀라운 공생의 사례들부터 미생물과 인간이 화기애애한 동반자관계를 확립할 수 있는 방법들까지, 또 공생의 질서가 파괴되어 인간의 건강이나 생태계가 위태로워지는 과정과 이를 되돌리기 위한 과학자들의 처방전까지 두루 살피며 독자들에게 흥미진진한 가이드를 제공한다.

아기 대신 모유 속 당분을 먹으며 아기의 면역계를 교육하는 인판티스(B. infantis), ‘공생 파트너’와 생식을 교란하는 ‘기생충’을 오가는 볼바키아(Wolbachia), 아슬아슬한 삼각관계를 유지하며 숙주와 역할을 분담하는 트렘블라야(Tremblaya) 등, 미생물이 빚어낸 기묘한 공생의 드라마를 한편씩 즐기다보면 인간과 자연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야를 얻게 될 것이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송월길 48(서울특별시교육청 평생교육과)
고객센터 :  
02-2024-9999(내선 2번) ( 이용시간: 평일 오전 9시~ 오후 6시 / 점심시간: 12시~ 13시 제외)
Copyright (c) 2017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