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 처리를 하지 못합니다.

상세보기

먹으면서 살 빼는 숀리의 작심삼일 다이어트
  • 먹으면서 살 빼는 숀리의 작심삼일 다이어트
  • 저자 : 숀리 출판사 : 미르북컴퍼니 제작일 : 2013.04.01
  • 소속도서관: 교육청  포맷 : EPUB 파일
  • 카테고리 : 가정/생활>건강/다이어트 유통사 : 웅진OPMS
  • 추천수: 0  대출 : 0/10 반납예정일 : 2019.08.28 예약 : 0

3일은 다이어트! 1일은 먹는다! 작심삼일 반복하면 어느새 몸짱 NO 스트레스, NO 요요, NO 굶기 하루 6분 운동, 하루 한 끼 단백질 식단으로 먹으면서 살 뺀다! NO 스트레스, NO 요요현상, 숀리 작심삼일 다이어트 새해가 되면 다이어트를 목표로 세우고 의욕적으로 시작했다가 금방 흐지부지되는 사람들, 체중감량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엄청난 정신력이 필요하다는 생각 때문에 ‘난 안될 거야.’라고 미리 포기해버리는 사람들, 이들을 위해 스트레스 없고 요요 없는 다이어트 법을 고민해온 다이어트 킹 숀리의 작심삼일 다이어트를 소개한다. 작심삼일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 ‘숀리 작심삼일 다이어트’란 3일간 다이어트를 하고 하루는 휴식하는 것을 반복하는 다이어트다. ‘결심한 마음이 사흘을 가지 못한다.’는 작심삼일의 부정적인 의미를 뒤집어, 작심삼일을 계속하면 3일이 1주일이 되고 1주일이 한 달이 된다는 역발상에서 나온 것이다. 다이어트는 3일째가 가장 힘들다. 지루하고 힘들어서 포기하고 싶어진다. 그 고비를 넘기지 못한 사람들은 아예 포기해버리고 좌절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3일만 참자.’라고 생각하면 훨씬 견디기가 쉽고 스트레스가 급격히 줄어든다. 그리고 4일째 먹고 싶은 것도 조금씩 먹어주면서 휴식을 취하면 그다음 날에는 다시 다이어트를 시작할 힘이 생긴다. 3일에 한 번 먹고 싶은 것을 먹을 수 있기 때문에 폭식할 염려가 없으며 자연히 요요현상도 막을 수 있다. 이런 식으로 반복하다 보면 자기도 모르는 새에 시간이 흘러가고 몸은 놀랍게 변화되어 있을 것이다. 하루 한 끼, 저녁 단백질 식단으로 건강한 다이어트 작심삼일 다이어트에서 3일 동안은 하루 세 끼의 영양소 구성을 고려한 식사 원칙을 지키면 된다. 숀리는 특수한 경우가 아니면 무리한 식단을 짜는 것을 권하지 않는다. 식사 원칙을 명심하고 있으면 일상생활을 영위하면서, 동료나 친구들과 즐겁게 식사하면서도 체중감량에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식사 원칙은 곧 아침식사는 가볍게, 자신만의 일관된 메뉴를 만들 것, 점심에는 탄수화물을 충분히 섭취할 것, 그리고 저녁식사는 반드시 서양인처럼 단백질 위주로 먹는 것이다. 단백질이라고 하면 사람들은 닭가슴살만을 떠올린다. 물론 닭가슴살은 훌륭한 다이어트 식품이지만 매일 닭가슴살만 먹는 것은 고역이다. 게다가 조리법까지 동일하다면 3일은커녕 이틀을 넘기기도 힘들다. 따라서 숀리는 그중 대표적인 고단백 저칼로리 식품 다섯 가지, 두부, 닭가슴살, 쇠고기, 참치, 달걀을 활용한 다이어트 레시피를 각각 10가지씩 소개한다. 총 50가지의 단백질 식사 레시피를 따라 하면 질리지 않고 맛있게 먹으면서 건강하고 날씬한 몸을 만들 수 있다. 일상 도구를 활용한 단 6분의 틈새운동 다이어트에서 운동은 빼놓을 수 없다. 그러나 바쁜 일상 속에서 운동할 시간을 몇 시간씩 내기란 쉽지 않다. 그래서 숀리는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도구들을 이용해 언제 어디서든 운동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 이 책에서는 고무장갑, 타월, 휴대폰, 대걸레 그리고 의자를 활용한 운동법을 소개하고 있다. 또 숀리는 먹고 나서 운동하지 말고 먹기 전에 운동하라고 말한다. 운동하면서 소비한 에너지를 보충한다는 생각으로 식사를 하라는 것이다. 이제 집이나 학교, 회사 등에서 주변에 놓인 도구를 들고 하루 세 끼 식사 전에 단 6분씩만 운동해보자. 어느새 몸짱이 될 것이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송월길 48(서울특별시교육청 평생교육과)
고객센터 :  
02-2024-9999(내선 2번) ( 이용시간: 평일 오전 9시~ 오후 6시 / 점심시간: 12시~ 13시 제외)
Copyright (c) 2017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