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 처리를 하지 못합니다.

상세보기

나는 밥 먹으러 학교에 간다
  • 나는 밥 먹으러 학교에 간다
  • 저자 : 박기복 저 출판사 : 행복한나무 제작일 : 2016.03.25
  • 소속도서관: 교육청  지원 기기: 스마트폰,태블릿PC 실행 가능  포맷 : EPUB 파일
  • 카테고리 : 문학>문학일반 유통사 : yes24
  • 추천수: 0  대출 : 1/10 반납예정일 : 2019.09.02 예약 : 0
  • YES24 전자책 스마트폰 이용안내

수요일의 특별한 급식처럼 맛있는 소설,
나는 밥 먹으러 학교에 간다!


질풍노도의 시기라 해서 자살과 왕따만 있는 것은 아니다. 학교에 나가는 딱 하나의 즐거움이 ‘점심시간, 맛있는 급식’과 잘 튀겨진 ‘닭날개 튀김과 스파게티’라면, 일주일 중에서 제일 불행한 수요일이 특별한 급식 메뉴 때문에 행복한 수요일로 바뀐다면, 그리고 같이 먹을 수 있는 친구가 있어 뿌듯하다면, 이런 아이들을 우리 어른들은 과연 이해할 수 있을까? 그렇지만, 우리 아이들은 급식 메뉴 하나로 행복하기도 불행하기도 하다. ‘맛있는 밥’은 즐거운 학교생활을 안겨주기도 하고, 때로는 나 밖에 없어서 밥도 못 먹을 것 같은 아픔을 주기도 한다. 그러면서 무럭무럭 성장하고 있는 것이다.

《나는 밥 먹으러 학교에 간다》는 평범한 우리 아이들의 ‘먹는 이야기’이다. 먹으면서 친구에게 상처를 주기도 하고, 먹으면서 친구를 왕따 시키기도 한다. ‘ 따끈따끈하게 갓 구운 식빵에 악마의 맛이라는 누텔라잼을 흠뻑 바르고 그 위에 마시멜로우를 올리고 살짝 데운 뒤, 식빵을 반으로 접어 한 입 베어 물고, 쭉 늘어지는 마시멜로우를 호로록 삼킨 다음, 따끈따끈한 우유를 한 모금 마시고 의자에 등을 기댄 후, 햐~ 좋다!’라는 말이 저절로 나오는 맛있는 소설에서 우리 아이들의 일상을 만나보라!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송월길 48(서울특별시교육청 평생교육과)
고객센터 :  
02-2024-9999(내선 2번) ( 이용시간: 평일 오전 9시~ 오후 6시 / 점심시간: 12시~ 13시 제외)
Copyright (c) 2017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