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 처리를 하지 못합니다.

상세보기

스톱오버도 즐거워 (그림쟁이의 배낭여행 1, 도쿄+런던)
  • 스톱오버도 즐거워 (그림쟁이의 배낭여행 1, 도쿄+런던)
  • 저자 : 이향경 출판사 : 더플래닛 제작일 : 2012.07.30
  • 소속도서관: 교육청  지원 기기: 스마트폰 실행가능  포맷 : PDF/EPUB 파일
  • 카테고리 : 역사/기행>지리/기행 유통사 : 교보문고
  • 추천수: 0  대출 : 0/10 반납예정일 : 2020.08.17 예약 : 0
  •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이용안내

한 해, 한 해가 지날수록, 배낭여행을 떠나고 싶다는 열망은 점점 커졌다. 그리고 올해는 여행이 나를 부르는 목소리가 다른 때보다 훨씬 더 크게 들렸다.
결국, 영어 울렁증, 소심한 성격, 저질 체력 등 여러 악조건에 대한 두려움을 이겨내고 유럽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46일 동안 여행했던 나라는, 일본(도쿄), 영국(런던), 스페인, 모나코, 프랑스, 스위스, 이탈리아, 바티칸, 중국(홍콩), 이렇게 아홉 개 국가이다.
그중에서 도쿄와 런던의 기억을 엮어 『스톱오버도 즐거워(그림쟁이의 배낭여행1, 도쿄+런던)』를 출판하게 되었다. 여행기는 총 5권으로 이루어질 예정이다.
-프롤로그 중-
사실 내 비행기는 도쿄행도, 런던행도 아닌 마드리드행이었다. 처음 비행기를 예약할 때, 가장 싼 비행기에 대해 물어보니 ‘두 번을 경유하는 비행기’라고 하는 거다. 귀가 솔깃했다. 경유지에서 스톱오버를 하면, 거의 공짜로 그 지역에 갈 수 있는 거나 마찬가지기 때문이다. 이렇게 해서 약간의 추가 비용으로 도쿄와 런던을 여행할 수 있었다.
여행을 시작하기 전에는, 많은 사람이 나처럼 스톱오버를 여행에 이용할 거로 생각했었는데, 실상은 그러지 못했다. 나와 이야기를 나누었던 대부분의 여행객이 ‘스톱오버’에 대해 생각조차 하지 못하고 있었다. 그분들은 내가 스톱오버에 관해 이야기해주면, 경유지를 ‘경유하는 곳’으로만 생각했던 것에 대해 후회하기 일쑤였다.
현대적인 세련됨과 전통의 신비함이 공존하고 있는 도시, 도쿄. 그리고 여행객이 이곳을 떠나지 못하도록 사람들에게 문화적인 마법을 거는 도시, 런던.
이 책엔 도쿄와 런던이라는 낭만적인 두 경유지에서 보낸 즐거운 시간이 가득 담겨 있다. 이 글을 읽는 사람들이, 경유지에서도 여행지만큼 행복한 기억을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
-본문 중-
“지금의 하늘은 아직 어둡진 않았지만, 시간이 흐르며 남색이었던 하늘은 먹물에 젖어들듯이 점점 까맣게 변하고, 그에 따라 빛은 더욱 찬란히 빛났다.” (도쿄)
“도쿄는 낙심한 여행객을 낙심한 채로 떠나보내지 않는다.” (도쿄)
“일본과 한국은 비슷하다는 생각을 하다가도, 이럴 때는 문화의 차이를 깨달으며 두 나라가 완전히 다른 나라라는 걸 새삼 깨닫는다.” (도쿄)
“몇백 년 동안 그림 안에 숨어 있던 그녀의 영혼 안에, 나의 눈이 잠시 갇혀있지 않았나 생각해볼 뿐이다.” (런던)
“신전을 지키고 있는 세 명의 목 없는 여신들은 푸른 우주의 선장처럼, 신성한 배를 이끌고 나에게 다가온다.” (런던)
“사소하지만 깊은 감동이 첩첩이 쌓여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를 생각할 때 자연스럽게 런던을 떠올리게 되나 보다.” (런던)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송월길 48(서울특별시교육청 평생교육과)
고객센터 :  
02-2024-9999(내선 2번) ( 이용시간: 평일 오전 9시~ 오후 6시 / 점심시간: 12시~ 13시 제외)
Copyright (c) 2017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