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 처리를 하지 못합니다.

상세보기

실락원
  • 실락원
  • 저자 : 이태준 출판사 : 작가문화 제작일 : 2003.08.28
  • 소속도서관: 강동도서관  포맷 : XML 파일
  • 카테고리 : 문학>한국소설 유통사 : 강동도서관
  • 추천수: 0  대출 : 0/10 반납예정일 : 2020.10.05 예약 : 0

인물에 대한 내관적인 묘사와 치밀한 구성을 통해 한국 근대소설의 기법적인 발전을 이룬 것으로 평가되고 있는 월북작가 이태준
<달밤>, <가마귀>, <영월영감> 등의 작품은 허무와 서정의 세계 속에서도 시대정신에의 강렬한 호소를 드러내는 그의 대표작이다. 해방 이전의 작품은 대체로 시대 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경향을 띠기보다는 현실에 초연한 예술지상적 색채를 농후하게 나타낸다. 인간 세정을 섬세하게 묘사하고 동정적 시선으로 대상과 사건을 바라보면서 단편소설의 서정성을 높여 예술적 완성도와 깊이를 세워 나갔던 것이다.
1943년 <왕자 호동>을 끝으로 절필하고 강원도 철원에 칩거하던 그는 해방 이후 조선문학가동맹의 핵심 성원으로 활동하면서 작품에도 사회주의적 색채를 담으려고 노력하였다. 이 시기에 발표된 <해방 전후>는 조선문학가동맹이 제정한 제1회 해방기념 조선문학상 수상작으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한국전쟁 중 종군기자로 전선에 참여하면서 쓴 <고향길>이나 <첫 전투> 등은 이데올로기를 여과없이 드러냄으로써 일제하의 작품에 비해 예술적 완성도가 훨씬 떨어지는 것으로 평가된다. 이 밖에 국어 문장 작법에도 관심을 기울여 <<문장강화>>라는 저서를 남겼다.
이태준은 작품 속에서 일제 시대의 상황을 현실 인식이 강한 날카로운 어른의 시각으로도 담아 냈고,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노력하는 순수한 아이의 입장에서도 그려 냈다. 이런 작품들에서는 모두 자연과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고 어려운 환경에도 순수함, 내일에 대한 희망을 그리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이태준의 작품에 대해 모든 사람을 위한 이야기라는 평가도 가능해진다.
P촌은 그 촌의 자연부터 아름다웠다. 동남이 터지어서 볕이 밝고, 강 있는 벌판이 눈앞에 질펀히 깔리었으며, 서북으론 큰 산이 첩첩이 둘려 아늑하고, 물 좋고 꽃 많고 짐승 많고 나무 흔한 곳이었다. 이 동리에는 팔십몇 호의 초가집과 두 기와집이 있는데, 큰 기와집 하나는 그 동리에서 제일가는 부자 이진사네 집이요, 다른 기와집 하나는 내가 가있게 된 학교 집이었다.
학교 이름은 신명의숙(新明義塾)이란 간판이 걸려 있었다.
-본문 중에서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송월길 48(서울특별시교육청 평생교육과)
고객센터 :  
02-2024-9999(내선 2번) ( 이용시간: 평일 오전 9시~ 오후 6시 / 점심시간: 12시~ 13시 제외)
Copyright (c) 2017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LL RIGHTS RESERVED.